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자에게     

노조 소개소식방자료실참여마당노동상담실정보마당웹메일

 

[알림-속보] GM대우차비정규지회 30m철탑 고공 농성


전국금속노동조합  제85호

선전홍보

20071227_09.jpg 20071227_09.jpg (185 KB)


=해고자 복직 요구 내걸고 부평구청역 4거리 CCTV관제탑 올라가=

12월 27일 목요일 오전 10시15분경, GM대우자동차 비정규직지회 조직부장(박현상)은 해고자 복직 요구하며 부평구청역에 위치한 20M상공 CCTV관제탑 고공농성에 돌입했다. 관제탑은 GM대우자동차 담벼락 옆에 위치하고 관제탑 상공에서는 부평공장이 한눈에 내려다 보이는 곳이다.

고공농성에 돌입한 이유는 노동조합에 가입하고 조합 활동을 한다는 이유로 해고된 조합원들의 복직요구를 관철시키기 위해서다.
9월 2일 비정규직지회를 건설하고 한달만에 집행부를 포함한 조합원 35명이 해고되었고, 10월 30일부터 27명의 해고자가 남아 복직을 요구하며 천막농성을 진행해오고 있었다.

12월 24일 욱산기업에서 해고된 3인의 해고자는 부당해고 판결까지 받았으나, 사측은  복직 이행을 하지 않고 있다.

보복성 업체폐업으로 해고된 스피드 파워월드 조합원 25명중 복직투쟁을 진행중인 17명은 신규업체인 에이앤티텍에 고용승계를 요구하며 단체협상 요청을 수차에 걸쳐 진행해왔으나 사측은 일관되게 거부하고 있다. 에이앤티텍 사측은 '비정규직지회와 복직 협의는 할 수 없다. 법대로 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어제(26일) 비정규직지회 집행간부와 조합원들은 에이앤티텍 사무실을 방문하여 년내에 해고자문제에 대한 매듭을 짓기 위해 다시 한 번 협상요청을 하였으나 사측은 복지부동이었다.
비정규직지회는 인내심을 가지고 에이앤티텍 사무실에서 밤새 철야 농성을 진행하고 아침까지 기다렸으나 사측입장은 끝끝내 협상거부였다. 이에 오늘아침 10시경 지회 조직부장이 공장 옆 20미터 상공의 CCTV관제탑에 올라 고공농성을 벌이는 상황에 이르렀다.

GM대우 비정규지회는 고공농성을 사수하기 위해 부평구청역 4거리에서 매일 집회 및 야간 촛불문화제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비정규지회의 요구사항은  GM대우 하청업체들의 부당해고 인정, 해고자 전원복직  비정규직 지회인정, 교섭에 성실히 임할것, 노동탄압 부당해고 방치하는 경인지방노동청(북부지청) 사태해결 적극 나설 것 등 이다.
 

2007-12-28 14:45:54



| 윗글 | 목록보기 | 아랫글 |

전국금속노동조합 Copyleft by KMWUS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2가 139 대영빌딩 5층 (우150-982)  Tel.(02)2670-9555  Fax.(02)714-0662

 Powered by 노동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