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노조 소개소식방영상뉴스자료실참여마당추천사이트웹메일

공지/지침 속보자료실 성명/보도자료 연맹자료실 자세히보기

위원장 1월 간담회 순회 및 주요 일정 (01/11)

도루코비정규직지회 집중집회 장소 약도입니다. (01/08)

민주노총 제1차 중앙위원회 회의 장소 (01/07)

홈피 전면 개편 예고와 일부 회원가입에 대한 안내입니다. (01/07)

정책담당자 수련회 장소 (01/04)

민주노총 파견 중앙위원 및 파견대의원 명단 통보 건 (01/03)

헤드라인뉴스

ASA지회, 사측 불법도청 규탄, 인권위 진정

노조설립을 이유로 직장을 폐쇄한 회사가 불법도청까지 저지른 것으로 드러나 큰 사회적 파장이 예상된다. 금속노조 대전충북지부 ASA지회는 1월2일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노조에 대한 불법도청과 조합원에 대한 인권침해 혐의로 (주)ASA 문창규 대표이사와 노두영 공장장을 인권위에 진정한다..

GM대우차비정규지회 30m철탑 고공 농성

=해고자 복직 요구 내걸고 부평구청역 4거리 CCTV관제탑 올라가= 12월 27일 목요일 오전 10시15분경, GM대우자동차 비정규직지회 조직부장(박현상)은 해고자 복직 요구하며 부평구청역에 위치한 20M상공 CCTV관제탑 고공농성에 돌입했다. 관제탑은 GM대우자동차 담벼락 옆에 위치하고 관제탑 상공에서는 부평..

한국타이어, 이젠 불법도청까지!

“해 넘기기전에 쓸어버리겠다”

“분신사태 원인제공 콜트사장 박영호 구속하라”

ASA조합원의 서울강남땅 노숙농성

노조뉴스(주간통신/신문)

노동자는 일희일비(一喜一悲) 하지 않는다

17대 대선의 결과는 노동자에게 빨간 신호등이다. 신호등은 바뀐다. 지금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체념이 아니라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다. 노무현 정권의 개혁실패, 무능에 대한 민심의 준엄한 심판 얼치기 개혁세력, 노동자 민중의 눈물을 닦아주기는커녕 눈을 후벼 팠던 노무현신자유주의정권에 대한 민심의 심판은 준엄했다. 그 어떤 쟁점과 이슈도 ‘노무..

사진으로 보는 2007년 금속노조

15만 5기 지도부 출범 15만 산별전환 이후 처음으로 맞는 5기집행부 선거에서 정갑득후보 진영이 조합원의 마음을 얻어 당선됐다. 남한 최대 산별노조 탄생에 대해서 조합원과 진보진영의 기대감은 높았으나 시간이 다소 필요했다. 다양한 의견들 간의 소통부재의 문제는, 지도부 지도력의 제한성과 기업별 노조의 관성이 극복되지 못하는 등 조직운영의 혼선을 야기하기..

노동안전보건 활동 이제 노조 핵심사업으로

= 조직·실천·정책적 과제 마련 시급 = 노조 노동안전보건실에서 산별노조로써 노동자 건강권 쟁취투쟁의 수준을 진단하고, 방향을 정립하기 위해 노동안전보건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이는 향후 노동안전보건 정책과 사업이 현장의 구체적인 상황에 맞게 기획되어야 한다는 취지를 담고 있다. 선전홍보실에서는 노안실의 이러한 노력을 조합원과 함께 공유해볼 필요가 있다..

<탐방 - 위니아만도 족구단> 단결력 만드는덴 족구가 최고

족구는 현장 어디서나 공간과 공 하나면 누구나 쉽게 할 수 있어 친숙한 운동이다. 처음엔 좋아서 똑딱거렸다가 십여 년 동안 갈고닦아 프로가 된 이들이 있다. 바로 충남지부 위니아만도지회 족구단이다. 대통령선거로 임시공휴일인 지난 19일 낮. 충남 위니아만도 운동장에는 반바지차림의 선수 십여 명이 강한 공격과 철통 수비로 연습경기를 하고 있었다. 똑딱 족..

금속노조 달력

 

가입/상담안내
금속노동뉴스
2007년 12월 27일
영상소식
20080103 금속노조 2008년 시무식
[01/04]
20071227 GM대우비정규직지회 고공농성
[12/27]
현장ㆍ의견

현 정권에 실망한 민심 묻지마 ..

관심과 연대로 농성장의 불빛을..

산업안전보건법 개악 저지 농성..

콜트악기 규탄 노동부 항의 투쟁..

현장ㆍ의견

<탐방 - 위니아만도 족구단> 단..

이주노조 지도부 강제추방, 정부..

<조합원투고> 태안군 봉사를 다..

<사진기사> 2008년에는 희망을


 배너달기

 금속노조 배너

 추천배너

민주노총
민주노동당

전국금속노동조합 Copyleft by KMWUS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2가 139 대영빌딩 5층 (우150-982)  Tel.(02)2670-9555  Fax.(02)714-0662

 Powered by 노동넷